언론보도 >
'발해국사'에 담긴 중국의 패권주의
작성자 : 관리자(pooh@designardor.com) 작성일 : 2006-09-06 조회수 : 2509
파일첨부 :
[사설/9월 6일] '발해국사'에 담긴 중국의 패권주의

  - 한국일보 사설

중국사회과학원이 그 동안 추진해 온 동북공정 연구 결과물들을 '발해국사'등의 책자로 발행했다. 그 중에는 기자(箕子)가 한반도로 가서 중원의 지방정권을 세웠고, 이것이 위만조선과 한4군, 고구려, 발해로 이어진다고 주장함으로써 사실상 고구려 이전의 한국사 전체가 중국의 지방정권이라고 강변하는 논문도 있다니 어처구니가 없다. 이런 내용이 교과서나 해외 홍보물에 실리는 것은 시간 문제다.
주지하다시피 사회과학원은 정부(국무원) 소속 기관이고 동북공정은 국가가 과제를 선정하고 예산을 투입해 조직적으로 추진하는 국책사업이다. 이 마당에 출판물의 내용을 가지고 학문적 타당성을 따지는 것은 오히려 부차적 논란이라고 본다.

문제는 국가가 주도하는 이런 작업들이 주변 국가(민족)들의 감정을 자극함으로써 한ㆍ중 우호를 해친다는 점이다. 그 동안 중국은 미국과 일본을 중심으로 제기된 중국 위협론을 완강히 부정해 왔다.

그러나 칭기즈칸도 중화민족의 영웅이고, 티베트(서남공정)는 원래부터 중국사였고, 위구르(서북공정)도 그렇고, 한국사도 그렇다(동북공정)는 주장을 선전하는 프로젝트들은 심하게 말해 문화 패권주의이고 점잖게 말해 신중화주의라고밖에 할 수 없다.

하물며 중국은 2년 전 고구려사 문제로 말썽이 일자 양국 우호 관계가 손상되는 것을 막기 위해 노력하겠다는 약속('5대 양해 사항')까지 했다. 그런데 이렇게 약속마저 지키지 않는다면 '서로 다른 문명과 다른 발전 경로를 인정하면서 경쟁과 공존이 함께 하는 국제사회를 건설하겠다(조화세계론)'는 중국의 외교 방침을 어떻게 믿겠는가?

한편 유명한 고고학자인 임효재 교수가 어제 신문 인터뷰에서 2004년 민ㆍ관 합동 동북공정 대책회의 당시 "정부 고위 관계자가 '대세를 인정해야 하는 것 아니냐''갈등이 커지니 문제 삼지 말자'는 식으로 말했다"고 폭로했다. 사실이라면 정말 안이하고 순진난만한 태도다. 중국은 친선을 강화해야 할 우방이지만 공산당 일당 독재 국가라는 점을 잊어서는 안 된다.
이전글 [문화시론]'한(韓) 브랜드박람회'에 거는 기대
다음글 고구려·발해사 이어 백두산 넘보는 중국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