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활동 > 지역
대구
대구국학운동시민연합, 사회적 기업으로 성장한다
2011-03-30 6123
대구국학운동시민연합, 사회적 기업으로 성장한다

대구시, 예비 사회적 기업 23개 업체 선정

2011년 03월 29일 (화) 10:59:48 윤태섭 희망기자 br1785@naver.com 


대구시는 지난 25일 대구형 예비 사회적 기업으로 대구국학운동시민연합 수성구지회를 비롯해 총 23개 업체를 선정했다.

대구형 예비 사회적 기업 선정은 대구지역 기초단체를 통해 지정 신청을 받은 41개 업체를 대상으로 이뤄졌다. 최종 합격한 23개 업체는 앞으로 일자리창출사업, 사업개발비 사업 등 재정지원사업과 대구시의 각종 사회적기업 육성사업에 참여할 수 있게 된다.

대구시 관계자는 “이들 업체들이 수익 모델을 발굴하여 지속적으로 성장해나가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대구시는 대구형 예비 사회적 기업과 노동고용부장관이 인증한 사회적 기업을 대상으로 참여근로자의 인건비를 지원하는 ‘(예비)사회적기업 일자리 창출사업’을 공모한다. 참여 희망기업은 오는 4월 12일까지 각 기초단체에 사업계획서, 훈련계획서를 접수하면 된다. 대구시는 다음달 중 심사를 통해 최종 대상업체를 선정할 계획이다.

* 대구형 예비 사회적 기업이란? 사회적 기업으로 전환하기 전 취약계층에게 안정적 일자리를 제공하고 부족한 사회서비스를 제공하는 단체(기업)을 뜻한다. 지역 밀착형 사회적 기업의 중요성이 높아짐에 따라 올해부터 대구시장이 지정한다.

4340 개천문화대축제-천제단에 열린 개천 행사
다음글이 없습니다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